자유게시판

2019 02. 15 (금) 김어준생각...

이매실 0 3


안녕하세요 김어준입니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가족 74.2%의 월 소득이 200만 원에 미치지 못한다고 합니다 서울만 그런 게 아닙니다

2015년 한국일보가 독립유공자와 후손들의 모임인 광복회 회원 전원을 대상으로 한 생활실태조사에 따르면 독립유공자 가족들의 75%가 소득 200만 원 이하였고 그중 10%는 50만 원 미만이었습니다

심지어 이 빈곤의 비율은 독립유공자 본인 때보다 그 자녀 때 그 손자녀 때로 갈수록 더 높아집니다 생활수준이 이러니 자손들 교육도 제대로 될 리가 없습니다 고졸이 20%대 수준이고 초중고에서 학업이 멈추거나 아예 무학위인 경우가 전체 70%에 육박했습니다

반면 광복 60주년에 친일반민족 진상규명위가 선정한 친일반민족 행위자 1006명의 후손 1177명 재산과 학력을 추적한 뉴스타파의 친일과 망각 다큐에 의하면 친일 후손의 3분의 1이 서울대 연대 고대 출신에 해외 유학 비율 역시 비슷합니다 그리고 이들끼리 혼사로 연결된 경우도 많았습니다

친일한 세대는 물론 그 후손들까지 잘 사는 거죠 친일 인사들을 제때 청산하지 못한 것은 해방 후 혼란기여서 미군정 때문에 좌우 대립 때문에 그랬었다 치면 독립유공자들을 지금도 제대로 대우하지 하고 있다면 그건 하나의 국가로써 변명의 여지가 없는 거죠 3.1운동 이후 100년이 지났습니다 올해부터라도 그 후손들이라도 제대로 챙기자

김어준 생각이었습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