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대본 야구는 10월에 통하지 않는다 - 김형준 칼럼

김문식 0 1

FOX스포츠에서 해설을 맡은 알렉스 로드리게스는 이런 말을 했다. "대본 야구는 10월에 통하지 않는다"(scripted baseball doesn't work in October). 하지만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끝까지 자신의 대본(승계주자 실점 상황 매드슨, 앞서 있는 8회 잰슨 등판 등)에 수정을 가하지 않았다. 2011년 두 개의 시리즈 MVP(CS+WS)를 거머쥔 바 있는 '가을의 사나이' 데이빗 프리스는 포스트시즌 내내 뛰어난 활약을 했다(.364 .423 .773). 2011년 역대 두 번째로 일리미네이션 경기(6차전)에서 홈런과 3루타를 때려낸 선수가 된 프리스는 올해도 5차전에서 홈런과 3루타를 기록했다. 그러나 프리스는 우완이 등장한 타석에서 벨린저로 교체됐다. 로버츠 감독의 기계적인 좌우놀이에, 다저스에서는 '미친 선수'가 나올 수 없었다. 로버츠는 이에 대해 "이미 정규시즌에서 검증된 운용"이라며 항변했다. 
----------------------------------------------------------------------------

프리드먼의 생각은 이렇다. 팀에는 스타 선수들이라 할 수 있는 큰 톱니바퀴들이 있다. 그리고 이들 사이서 원활한 회전을 가능하게 해주는 작은 톱니바퀴들이 있다. 그런데 큰 톱니바퀴는 교체하기가 어렵다. 새로 구입하려면 큰 돈을 써야 한다. 반면 최대한 많은 수의 작은 톱니바퀴들로 팀을 구성하면 교체가 용이해진다. 지속 가능한 모델이 탄생하는 것이다. 프리드먼 부임 후 다저스는 엄청나게 두터운 선수층을 가지게 됐다. 그리고 그 정점에 오른 올해, 마치 미식축구의 O-라인과 D-라인을 생각나게 하는 더블 스쿼드를 구축했다. 로버츠 감독은 우타자로 도배하는 좌완 상대 라인업을 선보이기 시작했다.

문제는 작은 톱니바퀴 전략을 갑자기 포스트시즌 들어 바꾸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이처럼 더 정밀화되고 기계화된 다저스 야구에서는 감정이 사라지기 시작했다(다저스의 좌타자들은 좋은 타격감을 가지고 있더라도 좌완이 나오면 교체되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 감정이 지배할 수밖에 없는 포스트시즌과 상충되는 부분이다. 과연 프리드먼의 생각은 옳은 것일까. 프리드먼은 월드시리즈를 패하자마자 로버츠 감독의 장기 계약 이야기를 꺼냈다. 로버츠 감독이 (자신의 야구가) 실패하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다.


----------------------------------------------------------------------------------------------

김형준 칼럼에서 다저스 팩폭하네요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