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폭행현장서 왜 그냥 갔냐" 항의에 경찰 "그러게요"

김문식 0 1
신림동의 한 주점서 손님이 지배인과 시비붙어 폭행 피해
손님 신고로 경찰 출동했으나 "화해했다" 주인 말 듣고 돌아가
문제 제기에 경찰 "잘못 있으면 청문에 전화하라" 적반하장

[한겨레]

서울 관악경찰서 당곡지구대 모습. 구글맵 갈무리.

경찰이 폭행 신고를 받고도 현장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아 신고자가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5주의 부상을 입는 일이 발생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사건 이틀 뒤 신고자는 출동한 경찰관에게 문제 제기를 했으나 경찰의 반응은 오히려 ‘적반하장’이었다.

경찰과 신고자 등의 말을 종합하면, 지난 1월11일 새벽 5시께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있는 한 주점에서 손님 오아무개(49)씨와 지배인 이아무개(50)씨 사이에 싸움이 벌어졌다. 주점의 방 안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이들은 “나이가 몇 살이냐” 등 언쟁을 주고받았고, 결국 오씨는 이씨에게 폭행을 당해 갈비뼈 골절 등 전치 5주의 부상을 입었다.

문제는 경찰의 대응이었다. 오씨는 새벽 4시56분께 경찰에 폭행 신고를 했으나, 현장에 도착한 서울 관악경찰서 당곡지구대 소속 이아무개(44) 경위 등은 주점 업주 강아무개(56)씨에게 “내가 신고했으며 잘 화해해 마무리했다”는 말만 듣고 돌아갔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강씨와 신고자가 동일 인물인지 확인하지 않았다.

경찰이 현장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돌아간 사이, 오씨는 이씨에 의해 쓰러진 채로 무릎에 가슴을 찍히는 등 여러 차례 폭행을 당했다. 이후 오전 5시15분께 오씨는 “왜 오지 않느냐”며 다시 경찰에 신고했고, 그때야 경찰은 다시 출동해 5시30분이 다 돼서야 현장에 도착했다. 경찰은 현장에 도착한 뒤에도 “갈비뼈가 부러졌다”며 구급차를 부르는 등 구호 조처를 해달라는 오씨의 요청에 “본인이 전화하실 수 있으니 직접 119에 신고하시라”고 답했다. 결국 오씨는 직접 119를 불러 병원으로 이동해야 했고, 진단 결과 전치 5주의 갈비뼈 골절 등 부상을 입었다.

사건 이후 경찰의 반응도 ‘적반하장’이었다. 오씨가 이 경위와 통화한 녹취를 들어보면, “첫 번째에 왜 확인도 안 하고 그냥 돌아가셨냐”는 오씨에게 이 경위는 “네, 그러게요”라고 무성의하게 답하거나 여러 차례 말을 끊고 “전화를 해서 저한테 뭘 원하시는 것이냐”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잘못 됐으니까 따지는 거예요”라는 오씨의 말에는 “네, 알겠습니다. 잘못된 거 같으시면 청문에다가 전화하세요”라고 오히려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 경위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데이트 폭력 등 특수한 상황에서는 신고자가 맞는지 아닌지를 확인하지만 단순 폭행 신고에서 자신이 신고자라고 주장하는 사람의 진위를 일일이 확인하진 않는다”며 “신분증은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또 구급차를 “직접 부르라”고 한 데 대해서는 “오씨가 현장에서 상대방 입장을 묻는 경찰에게 소리를 지르는 등의 모습을 보였으며 외상이 없고 움직임에 이상이 없어 보여 자체 판단 하에 구급차를 불러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일로 이 경위는 지난 3월26일 징계위에 회부되지 않은 채 청문감사실로부터 직권 경고를 받았다. 이는 ‘주의’를 제외하고 가장 낮은 수준의 처분이다.

이준희 기자 [email protected]

http://news.v.daum.net/v/20181030111602426

Comments